2016

2016년 11월 : 넉달 보름 간의 ‘광화문 캠핑촌’


2016년 11월 4일, 시국선언 이후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규탄하며 광화문에 캠핑촌을 만들었습니다. 개인 텐트들로 시작된 ‘광화문 캠핑촌'은 예술가, 문화운동가들과 연대해온 장기투쟁 노동자들, 촛불시민들로 점차 넓어졌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통령직 파면으로 1차 목표가 달성 돼 넉 달 보름 간의 ‘광화문 캠핑촌'은 2017년 3월 20일 해단했습니다.

문화연대를 포함한 12개 문화예술단체들은 ‘형법 제123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형법 제324조 강요 및 제314조 제1항 업무방해' 혐의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 비서실장, 조윤선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9명을 고발했고, 고발 내용은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과 최순실, 차은택 등 국정 농단 세력을 처벌할 수 있었던 가장 구체적이고 강력한 근거가 되었습니다.


2017

2017년 : 블랙리스트, 예술검열에 대한 책임을 묻다


2017년  2월 9일,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과 참여연대 소속 변호사 10명을 중심으로 구성된 ‘블랙리스트 소송 대리인단'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등재 된 9,473명 중 461명 그리고 문화연대는, 시민⋅예술인들의 인격권과 사생활 비밀 자유권, 양심⋅표현의 자유 등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하여 기본권을 침해했다는 이유로 ‘대한민국', ‘박근혜(당시 대통령), 김기춘(당시 비서실장), 조윤선(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에게 집단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이어서 4월 19일에는 박근혜 정권 하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가 헌법에 위배된다는 점을 확인하기 위해 헌법재판소에 헌법소원 청구서를 제출(2020년 승소)하기도 했으며,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에게 블랙리스트 사태에 대한 진상규명과 문화행정 개혁 등을 촉구 했습니다. 문화연대가 참여한 일련의 활동들은 문재인 정부가 '국정과제 1호 적폐청산'의 첫 번째 과제로써 블랙리스트 사태를 설정하고, 민관 합동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가 출범하는데 보탬이 되었습니다.


2018

2018년 :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 공론화를 위한 시간


2017년 7월 31일 출범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이하 위원회)에 문화연대 활동가가 참여하며 진상조사 활동 분석, 분야별 현장토론회에서의 의견 수렴, 현안분석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 제도개선안 연구 등의 활동을 진행했습니다. 2018년에는 이러한 활동을 바탕으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를 사회적으로 공유하고 쟁점에 대해 토론하는 공론화의 시간을 마련하고 함께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위원회는 2018년 5월에 '블랙리스트 방지를 위한 진상조사 책임규명 권고안'을 의결 및 권고했으며 위원회 해산(2018.05.03.) 이후 8월, 진상조사와 제도개선 권고사항 이행 추진 및 이행 여부 점검을 위한 '블랙리스트 재발방지 이행협치추진단' 구성에 문화연대도 참여했습니다. 이어서 11월 24일과 25일 양일간 광주에서 열린 제3회 문화활동가대회에서, ‘블랙리스트 이후 문화활동가들의 역할과 과제’라는 이야기자리를 준비하며 당시 사회적 환경과 정세에 따른 블랙리스트 운동 과정의 중요성과 방향성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만들었습니다.


2019

2019년 : 다시 드리우는 블랙리스트의 그림자에 맞서기


당시, 사의를 표명했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책임자들이 문화예술계 현장에 복귀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블랙리스트 사태가 한국을 넘어 일본에서도 나타나면서, 국내외적인 대응 활동에 문화연대도 연대했습니다. 

2019년 8월 22일 문화연대는, 일본 ‘아이치트리엔날레 2019’에서 벌어진 초유의 예술검열, 전시 중단 사태를 공론화하기 위해 <위협받는 예술, 위기의 민주주의_‘아이치트리엔날레 2019’검열사태를 중심으로> 토론회를 개최하였습니다. 예술검열의 문제가 곧 민주주의 문제라는 인식으로 국제연대 차원의 활동을 추진했습니다.

2019년 9월 2일에는 ‘계원예술대학교 블랙리스트 총장 비상대책위원회‘와 함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책임자인 '송수근 전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의 계원예술대학교 총장 임명 반대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이를 통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는 아직 현재 진행형임을 사회적으로 공론화 시켰습니다.



2020-2021

2020-2021년 : 블랙리스트를 향해 외치는 끊임없는 연대의 목소리


2020년 1월 28일, ‘계원예대 총장 퇴진을 위한 공동행동 출범’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2월 12일 ‘문재인 정부, 블랙리스트 적폐청산 어디까지 왔나?’ 토론회, 11월 8일 ‘블랙리스트 1인 시위 돌입’ 기자회견, 11월 11일 ‘문화예술인 시국선언 4주년 예술 현장 집담회’ 등을 통해 블랙리스트 운동 주체들과 지속적으로 연대했습니다. 2020년 12월부터 2021년 4월까지 광화문과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많은 시민, 예술인과 1인 시위를 이어가며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사태를 사회적으로 알렸습니다.

2021년 3월 18일에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국가범죄 책임자 김기춘, 조윤선 파기환송심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하며 법적 의미를 되새겼습니다. 8월과 9월에는 국민의힘의 블랙리스트 부활 망언을 규탄하고, 오세훈 서울시장에 의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책임자인 안호상 전 국립중앙극장장이 세종문화회관 사장에 내정된 것에 대한 철회 운동을 진행했습니다. 또한 예술인의 권리를 법률로써 보호하자는 취지의 ‘예술인권리보장법’ 제정(2021년8월31일 제정_표현의 자유, 예술인의 노동, 성폭력 피해 구제 등의 내용)에 힘쓰는 등 블랙리스트  사태에 대한 꾸준한 사회적 연대를 통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사태 해결과 재발방지를 위해 끊임없이 목소리를 높이는데 함께했습니다.


2022

2022년 : 법적 승리를 이끌어내며, 블랙리스트 운동의 다음을 준비 


많은 분들의 협력과 지지, 연대와 투쟁으로 2017년부터 5년 간 이어진 4건의 민사소송을 승리로 이끌어 냈습니다. 그럼에도 아직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국가 차원의 사과와 재발방지를 위한 노력은 미흡한 상태입니다. 대표적으로 2022년 4월, 문화체육관광부 전직 장관과 차관들에 의한 블랙리스트 사태 책임 공무원들의 징계를 중단 청원은 블랙리스트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는 현재 수준을 보여준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약 600여명의 원고가 참여한 집단 민사소송에서 사법기관의 정의로운 판결을 이끌어내며 승리를 거두었지만,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문제는 일상이되어 우리 사회 곳곳에 여러 형태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사태 해결과 재발방지를 위한 지난 5년 간의 변화의 시간에 문화연대가 함께했듯 앞으로의 5년의 시간에서도, 남아 있는 블랙리스트 국가범죄에 의해 인권과 민주주의를 침해당하고 우리의 일상이 깨지지 않도록 묵직하고 단단한 활동을 당당하게 지속하고자 합니다.




문화연대와 함께

더 당당하게, 더 단단하게


5월 한 달 동안, 문화연대 회원 모집 캠페인을 진행합니다. 

문화연대에게 회원은 활동을 함께 만들어가는 동료시민입니다.

지지와 연대의 연결망을 만들고, 활동이 튼튼하게 지속될 수 있도록

필요한 조건과 환경을 일궈나갑니다.

여러분의 '문화연대 회원되기'로 문화연대의 움직임과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문화사회로의 변화가 앞당겨집니다!




문화연대 회비와 후원금은 

소득세법에 따라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