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 성명


논평마포구청 홍대 관광특구 지정 논란에 부쳐 ― 누구를 위한 홍대 관광특구인가?

2021-03-17
조회수 226

과연 누구를 위한 홍대 관광특구인가?

: 마포구청의 홍대 관광특구 지정 논란에 부쳐



지난해 12월, 마포구청은 홍대 일대 및 서교동 지역을 중심으로 한 ‘홍대 관광특구’ 지정을 서울시에 신청했다. 마포구는 신청 이후 곧바로 홍대 관광특구에 대한 타당성 연구 용역을 진행했고, 전문가 의견 수렴 및 관련 회의를 거쳐 홍대 및 서교동 일대를 관광특구로 서둘러 지정하려는 중이다. 지난 3월 10일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과 지역발전 견인을 위해 문화관광 인프라 개발을 본격화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마포구청은, 문화체육관광부의 ‘당인리화력발전소 복합문화공간화 사업’ 신속 추진 요청, 2025년 ‘한류공연관광컴플렉스’ 조성, ‘걷고싶은 거리’와 ‘어울마당로’ 일대 지하공간을 조성하는 내용의 ‘홍대 일대 지하공간 개발’ 등의 사업과 함께 ‘홍대 일대 관광특구 지정’을 신속 추진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관광특구로 지정되면, 홍대 일대는 다시 한 번 큰 변화를 겪게 될 것이다. 관광특구 내 관광객 유치를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시설에 대해서는 관광진흥개발기금을 보조받을 수 있는 등 중앙정부와 서울시로부터 관광, 개발 관련한 지원이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음식점의 야외 영업이 허용되고, 옥외광고 설치 관련 규제들이 완화되며, 매년 축제 및 관광명소화 사업에 보조금이 지급되는 등의 행정적, 재정적 지원도 가능하게 되며, 개발계획에 따라서는 카지노 허가 등 매우 상업적인 유흥시설도 들어설 수 있게 된다.


이번 ‘홍대 관광특구’ 추진 계획은,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지역 상권을 살려야 한다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 지에 대한 진지한 성찰이 필요하다. 우리는 그 동안 전국적으로 추진 된 관광특구 사업의 부작용을 오랜 시간 동안 경험해 왔다. 관광객 유치를 이유로 진행된 지역 난개발, 유흥업소의 급증, 급격하게 치솟는 임대료 등. 결국 관광특구 사업은 지역의 생태계에 대한 고려 없이, 땅과 건물을 가진 부유한 사람들의 치부 수단으로 악용되어 왔다.


홍대의 문화정체성을 지켜 온 ‘독립 문화예술공간’들이 2002년 한일월드컵을 경과하며 높은 임대료와 유흥시설의 범람 등으로 인해 이미 생존에 위협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충분한 여론 수렴도 없이 지금과 같은 ‘관광특구’ 사업이 추진된다면 또 다른 ‘젠트리피케이션’을 막을 수 없게 된다. 지금도 홍대 일대는 대기업 브랜드 사업체의 입점과 고층 상업 및 숙박시설, 각종 프랜차이즈 상점의 증가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 이대로라면 홍대 일대는 독립문화의 거점이라는 고유한 특성을 잃어버리고, 부동산 투기와 무분별한 관광 난개발의 전쟁터가 될 위험에 처하게 될 것이다.


‘홍대 관광특구’가 졸속으로 지정된다면, 지금도 높은 임대료를 지불하며 힘겹게 버티고 있는 지역의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들이 큰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 홍대 일대의 청년 독립문화의 역사를 형성해왔던 전통의 라이브클럽들과 독립적인 문화예술 공간들 또한 높아진 임대료를 버티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홍대 관광특구’로 인해 홍대의 자율적이고 자유로운 문화공간이 압도적인 관광개발 쓰나미에 밀려 흔적도 없이 사라질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마포구청이 추진하고 있는 ‘홍대 관광특구’ 지정 사업 계획이 더욱 우려되는 것은, 지금도 홍대 일대의 문화생태계를 위협하고 있는 ‘젠트리피케이션’을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지역 상권을 살려야 한다는 생각만 있을 뿐, 상권 뒤에 숨겨진 부동산 투기자본을 억제할 방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홍대 관광특구’가 지정될 경우, 오히려 라이브클럽 공간을 포함한 임대 소상공인들이 더 큰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2000년대 들어 자발적인 문화예술인들의 창의적인 활동이 젠트리피케이션이라는 이름으로 왜곡되어 부동산 개발업자들의 먹잇감으로 희생된 사례를 반복적으로 목격해왔다. 한남동과 경리단길이 그랬고, 익선동과 문래동, 그리고 망원동이 그랬다. 더 이상 문화와 예술의 창의적 자산이 부동산 개발자본의 희생양이 되지 않도록 문화예술인들이 연대해야 한다.


‘홍대 관광특구’에 대한 문제의식에 공감하는 사람들은, 최근 <2020홍대관광특구대책회의>를 결성하고 마포구청의 ‘홍대 관광특구’ 추진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문화연대는 앞으로 대책회의와 지속적으로 연대하면서 거대 상업자본과 부동산 관광개발 자본이 ‘홍대 관광특구’라는 이름으로 홍대의 문화정체성을 소멸시키려는 각종 개발 투기행위에 맞설 것이다. 더 이상 독창적인 홍대의 문화예술의 자원이 투기 자본이 판을 치는 관광개발 논리에 희생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


과연 누구를 위한 ‘홍대 관광특구’인가?





2021년 3월 17일

문화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