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 성명


성명팔당상수원 난개발 적신호. 양평군 두물머리 일대 대규모 아파트, 도로 급증

경기도 양평, 두물머리 일대 도로개발 관련 상수원 난개발 문제와, 주민 의견 무시한 도로개발 강행 문제 관련 보도자료입니다. 또 주민대책위는 도로반대 전면 재검토를 요청했고 문화연대, 녹색교통운동, 양평 경실련, 정의당, 녹색당 등으로 구성된 시민행동은 공청회를 요청할 예정입니다.


최근 2년 고층 아파트 4채(281세대) 짓고 600세대 개발 예정
본래 환경부 보호지역, 양평군 인구 늘리려 ‘마구잡이 개발’ 허가

지난해 3,151평 도시개발구역 선정, 20층 고층아파트 대단지 개발 발표
바로 옆, 옛군부대자리 도시개발구역 추진 추가 계획 발표

본래 환경부가 사들여 보호했던 곳, 오폐수 1일 1600톤 막기 위한 보호지역
양평군 사들여 갑자기 도로 개발, 주변 개발 위한 기반시설 공사 시도

주민들, ‘교통지옥’ 호소, 안전 위협하는 도로 공사 중단시켜
상수원 보호지역 주민들 수용할 수 있는 개발계획과 공론화가 먼저 이루어져야


  • 수도권 2천6백만이 식수로 사용하는 팔당상수원, 두물머리 일대에 최근 아파트 공사가 한창이다. 최근 2년간 총 281세대 아파트가 지어졌거나 짓는 중이고 앞으로도 도시개발 구역을 지정하여 600세대 아파트가 더 지어질 전망이다. 이대로라면 식수원 수질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은 불을 보듯 자명한 일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또 수질관리를 담당하는 환경부와 지자체인 양평군의 엇박자 정책도 사태를 키우고 있다는 목소리가 높다.

  • 두물머리 일대는 대규모 인구유입 시설인 아파트 건설과 함께 교통체증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주말이면 양수리 일대 6번 국도는 관광객과 서울로 진입하는 차량이 몰려 주차장을 방불케 하는 상습적인 정체구역이 되어 버렸다. 지역주민들은 화재나 응급 상황이 생겨도 대책이 없다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 그동안 환경부는 상수원 수질을 보호하기 위해, 각종 규제로 묶어 난개발을 엄격하게 관리해왔고, 두물머리 일대 토지를 지속적으로 매입해 인구유입을 차단하며 생태적인 공원을 만드는 등 관리를 강화해왔다. 지난 2000년에는 67,154㎡의 아파트 건설 예정 부지를 매입해 양수리한강생태공원으로 조성하기도 했다.

  • 환경부는 2000년 당시 이 아파트 부지를 매입하며 “1일 1,594톤의 생활하수 발생을 원천적으로 막기 위해 생태공원을 조성한다”고 말했다. 이후 두물머리 일대에는 아파트 단지 345세대가 들어섰고, 최근 들어 1,000세대 정도가 더 들어설 계획이어서 오폐수 처리문제도 심각할 것으로 예상된다.

  • 하지만 양평군은 환경부의 정책방향과는 반대로 가고 있다. 양평군은 전임 김선교 군수(자유한국당) 시절부터 시(市) 승격을 목표로 인구를 늘리기 위해 각종 인허가의 편의를 봐 주고 난개발을 부추겨 상수원보호구역에도 대규모 아파트를 허가해주고 있다. 또 관광객을 늘린다는 이유로 하천을 메워 주차장을 만들고 도로를 확장하며 오히려 교통체증을 키우고 있는 실정이다.

  • 양수역 바로 앞 수천 평도 지난해 도시개발구역 지정했고, 아파트 몇 백 세대가 들어서도록 추진하고 있다. 바로 옆 군부대자리도 도시개발구역으로 개발할 계획을 발표했다.☐ 양수리 안쪽도 현재 19층 고층아파트와 오피스텔 공사 중, 두물머리 안쪽 전답 수천 평도 대단지 아파트 계발 계획을 발표했던 것을 두고, 상수원보호지로서 지켜져야 할 안전성이 점검되고 있는지, 교통 대란 해결책이 있는지 의구심을 던지고 있다.

  • 별도로 두물머리는 주말이면 500미터 거리가 한 시간이 걸릴 정도로 교통체증이 심각하고, 도로가 날수록 교통체증이 가중되는 아이러니에 빠져있는데, 이런 지역 특성을 고려하지 않고 무조건적인 개발은 크나큰 재앙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 지난 7월 5일 두물머리 인근 용담리 주민들은 양평군이 건설 중인 도로를 중단시켰다(아래 박스 설명 참조) 인근 대규모 아파트 공사를 위한 사전 기반시설 공사라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 공사를 중단시킨 주민들은 <양수로 118번길 살리기 주민대책위원회>를 만들고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고 있다. 대책위는 “공사가 시작된 뒤에야 사실을 알게 됐다”며 “양평군이 77년도에 세워진 계획을 근거로 대다수의 주민들도 모른 상태에서 공사를 진행했고 이 도로는 현재 전혀 필요성이 없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녹색교통 등 시민단체도 이 도로는 교통문제 해결에 맞지 않고 주민생활 불편을 초래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 주택가이자 스쿨존에 인도 없는 도로 설계, 상수도 보호지역 오염 위험, 교통 통행량 조사나 환경영양평가도 없는 개발 추진에 심각한 위기와 불안을 느낀다고 호소했다. 주민들은 공사 시작 전에, 전체 개발 계획과 보존 계획 협의가 먼저 이루어졌어야 한다며,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논의부터 다시 시작하자는 주장이다.

  • 한편 양평군은 보행자도로를 설치하는 등 주민의견만 기초적으로 반영한 뒤, 공사를 강행한다는 입장이라 갈등이 우려된다. 


문의 및 자료 요청

양수로 마을길 살리기 주민대책위원회
안지혜 010-9745-2343